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Ulsan Credit Guarantee Foundation

21세기 지역경제의 동반자

재단관련 기사

울산신용보증재단, 금융비용 부담 완화 위해 소상공인 정책자금 3.5% 금리 상한제 시행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0-01-07 14:03:31
  • 조회47

울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오진수)과 울산 동구청(구청장 정천석)은 최근 지역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의 금융부담 완화를 위해 BN경남은행NH농협은행신한은행KEB하나은행우리은행BNK부산은행KB국민은행과 17일 소상공인 정책자금 금리 인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120일 울산신용보증재단에서 취급하는 울산시 동구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지원규모: 40억원, 이차보전: 2%) 지원시 금리 상한을 기존 4.5%에서 3.5%로 낮춘다. 그동안 신용도에 따라 차별 부과되었던 가산 금리를 최소화해 소상공인들의 실질 금융비용을 절감해주기 위한 특단의 조치다. 울산시 동구청은 소상공인 대출이자 중 2%를 지원하고, 울산신용보증재단은 소상공인 정책자금 추천서와 100% 전액보증서를 발급한다.

협약은행은 소상공인 정책자금 금리를 상한선인 3.5% 이내로 대출을 실행해 소상공인의 실질적인 부담 금리는 최대 1.5%를 초과하지 못하게 된다

울산신용보증재단은 이번 협약으로 동구연간 200개의 소상공인 사업장에서 40백만원 이상의 금융비용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울산신용보증재단 오진수 이사장은 지역경제가 침체됨에 따라 많은 소상공인들에게 금융비용 부담 완화 차원에서 금리상한제 시행을 결정했다면서 앞으로 타 지자체와도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현재의 저금리 추세와 시장금리상황을 반영하기 위해 시장금리와 연동된 상대적 방식의 금리상한제를 적극 도입으로써 금융 사각지대에 있는 영세 소상공인들의 금융애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 고 말했다.

 

게시글 복사/이동

해당 글을 복사/이동할 게시판을 선택해주세요
(※ 답글 및 댓글은 복사/이동되지 않습니다.)

창닫기

콘텐츠 관리 담당 : 경영지원부 박일규 (Tel. 052-289-2300)

최근 업데이트 : 2018.12.2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